美·日 "북한 미사일 강력 규탄"…안보리 긴급 소집

2017-09-15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국제사회도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3국이 공동으로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해 우리 시각으로 내일 새벽 회의가 열립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중국과 러시아도 직접적인 행동을 보여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성명을 내고 중국과 러시아에 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를 촉구했습니다.

또 중국은 북한의 원유 대부분을 공급하고, 러시아는 북한 강제노동의 최대 고용주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와 관련해서는 이 결의는 우리가 취해야 할 행동의 천장이 아닌 바닥이라며, 모든 나라들이 북한에 대한 새로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즉각 NSC를 소집하고 북한의 도발에 엄중 항의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이 재차 이런 폭거를 저지른 것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북한의 추가 도발에 분주히 움직였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미국, 일본 외교장관과 잇달아 긴급 전화통화를 하며,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일 외교장관들은 통화에서 현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세 나라 간 더욱 긴밀히 공조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3국의 요청에 따라 한국시간으로 내일(16일) 오전 4시 유엔 안보리에서 긴급회의가 열립니다.

비공개로 열릴 이번 회의에서 더 강도 높은 추가 대북제재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http://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美·日,북한,미사일,강력,규탄…안보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6
全体アクセス
1,970,352
チャンネル会員数
94

KTV뉴스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