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1회 세계사회포럼 세네갈서 개막

2011-02-07 アップロード · 42 視聴

북아프리카 민주화 봉기, 곡물가 급등 등 자본주의 위기 주제

(다카르=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의 대안 모임을 자처하는 세계사회포럼(WSF)이 6일(현지시각) 세네갈 다카르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이번 포럼의 주제는 '시스템과 문명의 위기'다.
11일까지 엿새 동안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5만여 명의 사회 활동가들이 참석해 북아프리카에서 도미노처럼 번진 민주화 봉기와 사회, 환경, 식량, 지정학적 위기가 얽힌 자본주의 시스템의 위기를 주제로 토론한다.
세계 각지에서 모인 1만 명의 좌파 활동가들은 이날 세계화와 신자유주의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며 다카르 거리를 2시간 가량 행진하는 것으로 포럼의 공식 개막을 알렸다.
거리행진의 선두에는 강경좌파 정치인으로 꼽히는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섰으며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 실바 전 대통령과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 마르틴 오브리 프랑스 사회당 대표 등 주요 정치인도 이번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자본주의가 위기에 처했다'는 인식 아래 2000년 브라질에서 처음 시작한 세계사회포럼은 2006년 말리, 2007년 케냐에서 개최된 뒤 4년 만에 다시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리게 됐다.
포럼 조직위 관계자는 "아프리카는 30년 동안 신자유주의 정책이 어떻게 실패했는지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라면서 "우리는 정책 결정자는 아니지만, 정책을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취재:박성진 특파원, 편집:이은미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11회,세계사회포럼,세네갈서,개막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94
全体アクセス
15,969,806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0:40

공유하기
"각국정상들의 춤(?)"
6年前 · 10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