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석선장 몸속 탄환1발 작전팀 유탄 가능성"

2011-02-07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석 선장 쓰러진 상태에서 해적과 총격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몸에서 나온 해군 탄환 1발은 유탄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7일 밝혔다.
합참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1월21일 새벽 청해부대 UDT 작전팀이 삼호주얼리호 선교로 진입할 당시 석 선장은 이미 해적이 쏜 총에 의해 총상을 입고 바닥에 쓰러진 상태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합참은 "UDT 작전팀이 선교로 진입 후 해적과 교전할 때 근거리에서 정확하게 조준사격을 실시해 해적 7명을 사살했다"며 "해양경찰청에서 UDT 작전팀의 권총 탄환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한 1발은 교전간 발생한 유탄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나 추가 확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정확한 것은 국과수의 최종 감식결과가 나와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삼호주얼리호 선교에서 교전이 발생했을 때 작전팀은 근거리 조준사격을 했기 때문에 오발탄이 아닌 유탄일 것으로 본다"며 "오발탄은 조준을 잘못한 탄환이고, 유탄은 다른 곳에 맞고 튄 탄환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UDT 요원이 휴대하는 권총이나 MP5 기관단총에서 발사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두 총기는 같은 탄환을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구출작전 당시 UDT 요원들은 갑판에서 1명, 선교 입구에서 4명, 쓰러진 선장 옆에서 1명, 선교와 계단 사이에서 2명 등 총 8명의 해적을 사살했다.
선교에는 UDT 작전팀 7~8명이 투입됐고 석 선장이 쓰러진 상태에서 해적들이 작전팀에 사격을 가하면서 총격전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오전 해적 수사결과 발표에서 "석해균 선장의 몸에서 나온 탄환 4발 중 우리가 3발을 인수했고, 이 가운데 1발은 우리 해군이 사용하는 권총탄이나 MP5 9㎜ 기관단총탄 또는 MP5 소음탄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석선장,몸속,탄환1발,작전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252
全体アクセス
15,983,956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