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진정..국제유가 일제히 하락

2011-02-08 アップロード · 15 視聴

국제 석유제품 가격도 내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이집트 정부가 반정부 세력과 대화를 시작해 중동 정세에 대한 불안감이 일단 진정되면서 상승세였던 국제유가와 국제 석유제품 가격이 일제히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는 7일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거래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05달러(1.08%) 떨어진 96.06달러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 선물은 배럴당 1.55달러(1.74%) 내린 배럴당 87.48달러에, 런던 석유거래소(ICE)의 북해산 브렌트유 3월 인도분 선물은 0.58달러(0.58%) 낮은 99.25달러에 거래됐다.
2일 기준 28개월만에 최고 가격까지 올랐던 국제 석유제품 가격도 진정세였다.
7일 싱가포르 현물 거래시장에서 휘발유(옥탄가 92)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93달러(2.71%) 떨어진 105.02달러를 기록했고 경유는 배럴당 0.47달러(0.41%) 내린 114.53에 거래됐다.
등유도 배럴당 0.71달러(0.61%) 낮은 115.95달러에 마감됐다.
hskang@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이집트,진정,국제유가,일제히,하락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45
全体アクセス
15,984,949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

01:12

공유하기
60초 경제
6年前 · 19 視聴

01:12

공유하기
60초 경제
6年前 · 23 視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