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최선희 "트럼프 정권과 여건되면 대화할 것"

2017-05-13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앵커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북한 내 '미국통'으로 불리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이 밝힌 내용입니다.

보도국 연결합니다.

진혜숙 PD.

리포터

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와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국장은 노르웨이에서 열린 북미 간 비공식 채널인1ㆍ5트랙 대화를 마치고 경유차 들른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평양행 고려항공에 탑승하기 직전 기자들이 '트럼프 정부와 대화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묻자 "여건이 되면 대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 국장은 이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는데 대화 준비를 하느냐'와 '문재인 정부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지켜보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최 국장은 '토머스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와 무슨 대화를 했느냐'는 물음에는 "피커링 대사를 만났으며 앞으로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며 자세한 언급을 꺼렸습니다.

최선희 국장은 북한 내에서 이른바 '미국통'으로 불리는 인물입니다.

오슬로에서는 지난 8부터 이틀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피커링 전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로버트 아인혼 전 미국 국무부 비확산ㆍ군축 담당 특보 등이 참석한 '1ㆍ5 트랙' 대화가 열렸습니다.

북미 간 공식 채널이 아닌 1ㆍ5트랙 대화여서 비중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첫 북ㆍ미간 대화인 데다 북한의 6차 핵실험 위협으로 북·미간 갈등이 커진 상황에서 열려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번 대화에서 양측은 북핵 협상과 북미 관계 개선의 조건과 가능성을 포함해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미국 국무부는 대화에 참가한 미 전직 관리들은 개인 자격으로 행동한 것으로, 미국 정부의 어떤 메시지도 들고 가지 않았다"고 의미를 축소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북한,최선희,트럼프,정권과,여건되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008
全体アクセス
15,969,548
チャンネル会員数
1,833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