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윤회ㆍ세월호 내부조사…'우병우 라인' 정조준

2017-05-13 アップロード · 8 視聴


앵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검찰에서 처리한 주요 의혹 사건 수사과정을 들여다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검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에 포진한 우병우 라인을 정조준한 것이란 해석도 나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전 정권 수사의 미진한 점을 확인하는 건 당연한 권리라며 의문이 가시지 않는 주요 의혹 사건에 대한 재조사 방침을 공식화했습니다.

정윤회 십상시 문건 사건에 대한 청와대와 검찰의 조직적인 수사 방해 및 축소은폐 의혹과 세월호 조사 외압 의혹이 사실인지 직접 확인하겠다는 것입니다.

정권 초기 민정비서관에서 민정수석에 올랐던 우병우 전 수석이 해당 사건을 지휘한 '컨트롤타워'였던 만큼 권력기관에 포진한 우병우 라인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이를 뒷받침하듯 조국 민정수석도 정윤회 사건과 관련해 "당시 민정수석실 조사와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영수 특검팀은 지난 대선을 앞두고 관련 부서를 압수수색하려 했지만 청와대가 군사 기밀시설이란 이유로 잇따라 거부해 무산됐고, 이는 우병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이 잇따라 기각되는 결과를 초래했다는 지적이 일었습니다.

이 연장선에서 민정실 자체 감찰 결과 중대한 위법사실이 드러난다면 우 전 수석뿐 아니라 당시 검찰 고위 간부들로 조사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세월호 수사 외압 의혹과 세월호 특조위 연장이 무산된 경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은폐ㆍ축소 의혹에 대해서도 감찰 조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순실 씨가 대선 기간에 재산을 부정 축재한 부분을 환수해야 할 필요성을 언급한 만큼, 최 씨의 재산 형성 문제도 타깃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청와대,정윤회ㆍ세월호,내부조사…우병우,라인,정조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890
全体アクセス
15,977,606
チャンネル会員数
1,81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