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교수실서 '텀블러 못 폭탄' 터져…교수 부상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19 視聴


앵커

오늘(13일) 아침 연세대학교 교수 연구실에서 테러가 의심되는 폭발 사건이 일어나 교수 1명이 부상했습니다.

텀블러로 만든 사제 폭발물이 터졌는데요.

군경은 대테러요원들을 급파해 현장 수습과 사고 조사를 벌였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연세대학교 제1공학관의 기계공학과 김 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누군가 교수실에 가져다 둔 상자가 터진 건데, 이 상자는 텀블러 안에 화약과 나사못 등을 채우고 건전지 등을 이용한 기폭장치도 갖춘 사제 폭발물이 있었습니다.

김 교수가 연구실로 쇼핑백을 갖고 들어와 안에 들어있던 상자를 꺼내 열어보는 순간 폭발이 발생했습니다.

폭발이 일어난 사고 현장입니다.

폭발물은 쇼핑백에 담겨 교수실 문 앞에 놓여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김 교수가 목과 팔 등에 화상을 입어 근처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특공대와 폭발물분석팀, 과학수사팀 등 70여명을 투입했고, 군당국과 국가정보원 테러정보통합센터도 위험성 폭발물 개척팀 20명 등의 인력을 급파했습니다.

경찰은 폭발물 분석과 현장 CCTV 추적, 피해 교수 주변 수사 등을 통해, 사건이 테러인지 불만이나 원한 관계에 따른 범행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한편, 시험 기간을 맞아 아침부터 등교한 학생들이 폭발물 소식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김덕호 / 연세대 기계공학과 학생 "처음에 학교에 왔을 때 구급차도 있고 소방차도 있고 해서 불이 난 줄 알았는데…"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연세대,교수실서,텀블러,,폭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40
全体アクセス
15,962,695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