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피해 444건…청와대 보고위해 TF 구성"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12 視聴


앵커

감사원은 이른바 문화계 지원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사건의 구체적인 피해규모를 공개했습니다.

문체부는 당시 블랙리스트 이행 현황을 청와대에 보고하기 위해 TF까지 구성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정인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 '다이빙벨'입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2014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이빙벨' 상영으로 논란이 되자 지원금을 50% 삭감하라는 문체부의 지시를 받습니다.

영진위는 결국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을 전년보다 6억 6천만원 삭감했습니다.

감사원 조사 결과 문체부는 청와대로부터 특정 문화예술인과 단체에 대한 지원 배제 명단, 즉 '블랙리스트'를 받아 그대로 이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블랙리스트 피해사례는 2014년부터 3년간 모두 444건으로 문화예술부문이 417건, 출판 22건, 영화 5건이었습니다.

특히 문체부가 정치편향적 작품의 지원배제 방안을 검토하라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종덕 장관 지시를 이행하고 청와대에 보고하기 위한 TF까지 구성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전광춘 / 감사원 대변인 "관련 공무원들이 법령 위반 여부를 검토하여 반대하거나 재검토를 건의하는 등 의견제시 없이 지시를 이행하면서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감사원은 문체부에 관련자 징계와 재발방지를 요구하는 한편 특정한 문화예술인단체를 차별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주의를 촉구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인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블랙리스트,피해,444건…청와대,보고위해,TF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3,225
全体アクセス
15,965,472
チャンネル会員数
1,837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