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교육 국가가 책임"…병설ㆍ공영유치원 늘린다

2017-06-13 アップロード · 22 視聴


앵커

국정기획위원회가 핵심 교육공약인 국공립 유치원 확대를 위해 현장을 찾았습니다.

당장 재정이 부족한 만큼, 병설 유치원을 늘리고 사립유치원을 공영화하는 방안이 거론됐습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평균 10대 1의 경쟁률을 훌쩍 넘는 국공립 유치원.

교육비가 저렴하면서도 시설과 환경이 잘 갖춰져 학부모에게는 인기만점입니다.

김수진 / 새솔유치원 학부모 "주변 환경 시설 너무 유아기에 맞게 돼 있어서 아이들 위험도 낮아지고, 믿음이 가는 교사진이 마음에 들어 3년째 보내고 있는데, 장점은 이루 말할 수 없이 많고요…"

국정기획위원회는 내년부터 국공립 유치원 수용률을 25%에서 4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부지 확보와 재정 문제 등으로 단설유치원 설립은 녹록치 않습니다.

유은혜 / 국정기획위 자문위원 "여러가지 재정 문제 포함해서 설계를 잘 해야 될 거라 생각하는데요. 지역에 맞게, 예를 들면 부지 있는 지역은 단설유치원을 신설하는 방안이 우선 검토될 수 있고…"

때문에 '병설유치원'과 '공영사립유치원' 모델이 대안으로 꼽힙니다.

조희연 / 교육감 "병설유치원 확대가 그나마도 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한 유일한 방법입니다. 단설도 확대하면 좋겠지만 부지도 없기 때문에…"

이를 위해 병설유치원 지원을 늘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초등학교와 분리해 원감과 영양사, 행정실장 등을 배치하는 동시에 초등학교 운영비를 지원해 설립 유인책을 제공해야 한다는 겁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아교육,국가가,책임…병설ㆍ공영유치원,늘린다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92
全体アクセス
15,962,547
チャンネル会員数
1,795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