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보다 더 더워…대구 폭염 지속

2017-08-07 アップロード · 4 視聴


앵커

대구가 너무 더워서 아프리카와 합성해 이른바 '대프리카'라고 부르기도 하죠.

절기상 입추가 다가왔지만 대구는 아직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대구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대구 계산동의 한 백화점 앞에 나와 있습니다.

제 뒤로 보시면 길 위에 달걀 프라이가 있고 로드콘이 녹아 있습니다.

대구가 얼마나 더운지 보여주는 설치미술인데요.

견디기 힘든 폭염을 익살스럽게 표현했습니다.

절기상 입추임에도 불구하고 지금 대구는 수은주가 벌써 34도에 달하고 있습니다.

시민들에게 부채와 휴대용선풍기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세계기상기구와 기상청에 따르면 아프리카 주요 도시와 대구의 연중 최고기온을 비교 했을 때 가나가 32.7도, 라고스가 33.1도, 케냐가 25.6도였지만 대구는 38.4도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래서 시민들은 대구를 아프리카와 합성해 '대프리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대구의 찌는 더위를 그나마 식혀주기 위해 시와 지자체도 나섰는데요.

대구시설공단에서는 달구벌대로 약 9km 구간에 도로면에 물을 뿌리는 대구 클린로드 시스템을 가동 중입니다.

지하철 2호선에서 유출돼 버려지는 지하수를 끌어올려 도로 분리대에 살수 노즐로 물을 도로 위로 뿌리는 것인데요.

지열을 줄이기 위해 가동된 이 시스템은 지면의 온도를 약 20도 이상, 기온을 2에서 3도 정도 내릴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2.28 기념 공원과 국채보상운동공원 등 도시 속 12곳에 쿨링포그가 설치돼있습니다.

미세한 수분을 거리로 뿌려줘 시민들이 시원하게 거리를 지날 수 있게 도와주는 겁니다.

한편 5호 태풍 노루는 일본 남부 규슈 지방에 상륙해 일본 열도를 따라 움직이고 있는데요.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주고 있지 않지만 더운 공기를 몰고 와서 남부지방은 폭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부산과 대구, 울산과 경상남도 등 지역에 폭염경보를 발효했고 포항과 영덕 등 경상북도엔 폭염주의보를 발효한 상태입니다.

소방당국은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곳이 많기 때문에 온열질환에 주의하고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대구 계산동에서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아프리카,보다,,더워…대구,폭염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77
全体アクセス
15,974,605
チャンネル会員数
1,863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