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 타고 뱃놀이 하고"…제주서 더위 날리기

2017-08-07 アップロード · 0 視聴


앵커

낮에는 폭염에 펄펄 끓는 가마솥 더위가, 밤에는 열대야가 계속되는 등 밤 낮할 것 없는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제주도엔 폭염 속에도 시원한 바닷 바람과 파도로 더위를 쫓으러 온 피서객들이 붐볐는데요.

서형석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35도까지 치솟는 폭염이 제주도에 계속됐습니다.

가만히 서있기만 해도 살갗이 따가울 정도지만, 바다 멀리서 불어오는 바람은 시원합니다.

부모님 손에 이끌려 빨간 구명 조끼를 입고 카약에 오른 아이들도 처음엔 겁이 났지만 금세 신이 납니다.

홍준기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노 젓는게 힘들었지만 카누가 투명해서 밑이 보이고 돌이나 미역을 볼 수 있어서 색달랐어요."

모처럼 한가롭게 보내는 휴가지에서의 시간을 사진으로 남기는 것도 잊지 않습니다.

여기에 바다 빛깔이 맑고 파랗다는 표현은 어딘지 부족해 사진에 담는 건 필수입니다.

정승수 /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해외로 나갈까 생각했었는데, 와보니 까 바다 색깔이 에메랄드빛 너무 맑고 깨끗해서 여기로 오길 잘했다고 생각했어요."

타는듯한 더위에 파라솔 아래에서 파도 소리를 들으며 청한 낮잠은 꿀맛입니다.

그늘 아래 시원한 음료수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지만, 뭐니 뭐니해도 시원한 파도에 직접 몸을 맡기는 해수욕이 언제나 인기 만점입니다.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모습은 어른, 아이 할 것없이 해맑습니다.

커다란 파도가 온 몸을 때리고 부서질 때는 보는 사람들까지도 속이 시원해집니다.

제주도의 파란 하늘과 바다가 주는 시원함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을 달래주기 충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파도,타고,뱃놀이,하고…제주서,더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15
全体アクセス
15,969,437
チャンネル会員数
1,858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