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TF' 공방 가열, 與 "게슈타포" vs 野 "정치보복"

2017-08-08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이명박 정부시절 국정원 댓글사건을 조사 중인 가운데, 국정원 개혁을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탈원전 이슈를 두고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는데요.

나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의 국정원을 독일 나치의 비밀경찰이었던 게슈타포에 비유하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정원을 사실상 나치의 게슈타포로 전락시켰고 민간인 3500명을 히틀러 유겐트처럼, 사이버 유겐트로 양성해서 정치공작에 활용한 셈입니다."

그러면서 야당이 적폐청산TF에 맞서 '개악저지TF'로 구성하기로 한 것을 두고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책임있는당사자로서 국민 앞 자숙하라"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정치보복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 정부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국정원 개혁은 다분히 전임 정부에 대한 정치적 보복 차원으로 보일 수 밖에 없는…"

이어 "단지 보수정권의 잘못과 비리를 억지로 들춰내 적폐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며 당내 '국정원 개악저지TF'를 통해 맞대응할 방침임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편 국민의당은 정부가 지난달 일부 기업에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한 것에 대해서도 전력예비율을 높게 유지해 탈원전 논리를 유지하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용호 / 국민의당 정책위의장 "산업체 공장은 이 찜통 더위에 왜 급전지시를 정부가 내리는지 이해를 하지 못 합니다. 뭔가 이 정부가 탈원전과 관련 해서 숨기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다수 기업이 전기 사용 감축에 참여해 새 발전소를 짓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탈원전을 막기위해 가짜뉴스 생산을 중단하라"고 반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나재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적폐청산TF,공방,가열,,게슈타포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655
全体アクセス
15,973,162
チャンネル会員数
1,859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