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나가사키시, 피폭 한국 징용자 명부 슬쩍 폐기

2017-08-08 アップロード · 4 視聴


앵커

일본 나가사키시에선 강제 징용된 한인 출신들이 피폭 피해 보상을 받기 위해 일본 시민단체의 도움을 받아 시 당국에 징용 명부의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있어야 할 명부는 거의 반세기전에 이미 폐기돼 사라지고 없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조성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태평양전쟁이 끝나갈 무렵 일본 나가사키조선소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 김성수씨.

애초 일본 후쿠오카현에서 과자공으로 일하다 징용된 그는 원자폭탄의 피폭 피해를 입고 난 뒤 종전을 맞아 귀국합니다.

피폭자가 일본 정부의 의료비, 간병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건 지난 2015년 3월.

이후 일본 시민단체 도움을 얻어 비슷한 처지의 배한섭, 이관모씨와 일본 당국에 대한 법정 투쟁에 나섭니다.

이들은 그 과정에서 피폭 당사자임을 입증하기 위해 당시 징용자 명단 확인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답은 명단이 없다였습니다.

미쓰비시중공업이 종전 당시 정부 지시에 따라 징용공 명단과 체불임금, 퇴직금을 공탁하고 징용된 3천418명의 명단을 당국에 넘겼지만, 1970년 이를 폐기한 겁니다.

하지만 일본 법무성은 이미 1958년 이 같은 공탁 관련 서류를 보관하라고 지시했다는 게 시민단체의 설명입니다.

무단 폐기된 명부로 인해 피폭자들이 누려야 할 정당한 권리도 사라졌습니다.

다무라 가즈노키 히로시마대 명예교수는 "행정당국의 허술한 문서관리 실태를 감안해 피해자 본인 증언에 따라 피폭자 의료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1940년대 전후 일본 내에서 징용돼 탄광 등 산업현장에서 강제노역한 조선인 노동자들은 총 5만8천명으로 추산됩니다.

위안부 할머니들보다 더한 이들의 아픔은 조국에서조차 변변한 조명조차 받지 못하는 현실에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일본,나가사키시,피폭,한국,징용자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58
全体アクセス
15,973,135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