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전지시' 논란 가열…"전력대란" vs "오해"

2017-08-08 アップロード · 3 視聴


앵커

그동안 정부는 탈원전을 해도 전력수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보였는데요.

올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나 기업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이라는 '급전 지시'를 내린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전력 예비율에 문제가 없다고 공언했던 만큼 논란도 커지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지난 6월 고리 1호기를 영구 정지하면서 탈원전을 선언한 후 전력수급 문제나 전기요금 폭등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백운규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탈원전을 하면 전력대란이나 전기요금 폭탄이 발생한다는 내용입니다. 이러한 부정확한 주장들이 탈원전 정책에 대한 오해를 낳고…"

하지만 연이은 폭염에 전력 공급 예비율이 12%대까지 낮아지자, 정부는 지난달 두 차례나 기업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이라는 '급전 지시'를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전력 부하 감축 필요성이 증가하는 등 절차에 따라 공장 가동을 잠시 멈추게 한 것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처럼 정부가 기업들의 전기 사용량까지 통제하고 나선 것은 탈원전 정책 추진 명분을 위해 무리수를 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확대가 원전의 대체 에너지원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느냐는 겁니다.

서균렬 /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교수 "(신재생에너지는) 전지가 되기 전까지는 급할 때 쓸 수가 없단 말이에요. 우리는 기본적으로 땅이 없기 때문에 바다에 짓거나 이런 것 밖에 할 수 없는데 현재로서는 어려운 기술이에요. 아직은 한계가 있죠."

정부가 원전 없이 전력 수급을 감당하기 위해선 '안전판' 역할을 할 대안 마련이 시급해보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급전지시,논란,가열…전력대란,vs,오해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66
全体アクセス
15,969,918
チャンネル会員数
1,864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