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살충제 계란' 파문…식품안전 논란으로 확산

2017-08-09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유럽을 강타한 이른바 '살충제 오염 계란' 파문이 확산일로입니다.

계란뿐만 아니라 계란을 원료로 한 식품도 오염됐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브뤼셀에서 김병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유럽에서 살충제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을 둘러싼 파문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벨기에와 네덜란드, 독일에서는 이미 오염된 계란 수백만개가 폐기됐습니다.

살충제에 노출된 수백만 마리의 닭도 살처분 됐거나 진행중입니다.

계란을 원료로 한 식품도 피프로닐에 2차로 오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식품업계는 파문이 업계 전반으로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발빠르게 나섰습니다.

네덜란드 식품업계는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식품의 경우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이 사용됐다고 하더라도 농도가 낮아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불신과 불안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입니다.

소비자들은 "피프로닐에 크게 오염된 식품이 없다고 결론 내리는 것은 너무 성급하다"고 지적합니다.

먹거리안전을 책임진 각국 정부도 여론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정부가 식품업계의 해명에만 의존한 채 적극 개입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합니다.

EU도 책임 피하기에 급급해 보입니다.

EU 집행위는 벨기에 당국이 살충제 오염 계란을 발견하고도 한 달후에야 통보해왔다며 이번 사태의 책임을 회원국 정부에 돌렸습니다.

브뤼셀에서 연합뉴스 김병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유럽서,살충제,계란,파문…식품안전,논란으로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2
全体アクセス
15,969,954
チャンネル会員数
1,861

국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