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로 모기 잡는다'…지카ㆍ뎅기열 예방 기대

2017-08-09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모기 유충을 잡아먹는 모기가 있습니다.

바로 광릉왕모기인데요.

이 모기를 사육하는 기술이 처음 개발됐습니다.

모기 방제 뿐만 아니라 지카 바이러스나 뎅기열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도 나옵니다.

박수주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광릉왕모기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모기의 천적'이라 불리는 모기입니다.

유충일 때 다른 모기의 유충을 잡아먹고, 성충이 되더라도 동물이나 사람의 피 대신 꽃의 꿀을 먹습니다.

일반 모기보다 5배나 큰 몸집 탓에 무섭고 징그러워 보여도 '이로운 곤충'으로 분류됩니다.

환경부는 앞으로 이 '이로운 모기'를 인공사육해 친환경 모기 방제에도 활용할 계획입니다.

배연재 / 고려대학교 환경생태공학부 교수 "광릉왕모기 뎅기나 지카바이러스 옮기는 숲모기와 서식처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숲모기 특유적인 방제에 아주 효과적입니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숲모기를 매개로 지카바이러스나 뎅기열에 감염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평균기온이 점차 오르고 해외여행이 늘어나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환경부 설명입니다.

연구 결과 왕모기 유충 한 마리가 하루 동안 잡아 먹은 모기 유충은 26마리.

16일 정도 되는 유충기간을 고려하면 한 마리당 400여마리의 모기 유충을 없애는 셈입니다.

실제 폐타이어나 화분 등 숲모기가 자주 서식하는 곳에서 왕모기 유충이 있고 없고에 따라 숲모기 유충 수가 50배 넘게 차이가 났습니다.

환경부는 왕모기의 서식지가 나무구멍이나 폐타이어 등으로 제한적이기 때문에 생태계 교란 가능성도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모기로,잡는다…지카ㆍ뎅기열,예방,기대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838
全体アクセス
15,983,612
チャンネル会員数
1,860

사회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