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양보없는 치킨게임…'8월 위기설' 현실화? 극적 반전?

2017-08-11 アップロード · 4 視聴


앵커

북한과 미국이 상대방에 대해 거친 말폭탄을 퍼부으며 치킨게임 양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8월 위기설'이 현실화될지 아니면 별다른 충돌없이 넘길지 주목됩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미국령 괌에 대한 포위사격 계획을 공개하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자 북한은 괌 포위사격 계획의 구체적인 액션 플랜까지 내놓으며 대미 위협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 "(화성-12형은)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하게 되며 사거리 3천356.7km를 1천65초간 비행한 후 괌도 주변 30~40km 해상수역에 탄착되게…"

이렇듯 현재 한반도 정세는 북미 가운데 한쪽이 오판할 경우 언제든 전쟁이 발발할 수 있는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괌 포위사격 계획을 실제로 행동에 옮길 경우 북미 사이의 군사적 충돌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의 목숨까지 내놓게될 수 있는 전쟁 리스크는 감당하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옵니다.

차두현 /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 "괌 포위타격 방안을 수립해서 8월말까지 김정은한테 보고하겠다는 거예요. 보고하겠다는거지 실행하겠다는 것은 아니거든요."

반면에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실행하는 특대형 도발에 나서 미국이 군사적 대응을 검토할 것으로 보는 전문가도 있습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2006년 북한이 제1차 핵실험을 한다고 발표했을 때도 많은 전문가들이 허풍이라고 생각했지만 북한은 했다"고 말했습니다.

동북아 긴장의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면서 세계의 시선이 한반도로 쏠리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북미,양보없는,치킨게임…8월,위기설,현실화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1,338
全体アクセス
15,971,573
チャンネル会員数
1,866

정치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