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임명 나흘만에 자진사퇴…인사 책임론도

2017-08-11 アップロード · 1 視聴


앵커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임명 나흘만에 자진사퇴했습니다.

일할 기회를 달라며 눈물로 호소해봤지만, 결국 황우석 논문조작 사태의 주홍글씨를 극복하지 못했는데요.

박 본부장 낙마로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도 다시 한번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한지이 기자입니다.

기자

과학기술계와 정치권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온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결국 물러나는 길을 택했습니다.

박 본부장은 사퇴의 글을 통해 황우석 사건은 스스로에게 주홍글씨 였다며 국민들께 사죄의 뜻을 밝혔습니다.

박 본부장은 지난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에 발탁됐는데, 당시 황우석 박사에게 연구비를 몰아줬다는 의혹과 황 박사의 논문에 공저자로 참여하는 등 부적절한 과거 행적이 드러난 바 있습니다.

갈수록 악화하는 여론에 박 본부장은 과학기술계 정책 간담회를 통해 11년 만에 눈물로 용서를 구했지만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박기영 /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국민에게 실망과 충격을 안겨 주었고 과학기술인들에게도 큰 좌절을 느끼게 한 사건이었기 때문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하면서 이 자리를 빌어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박 본부장의 사퇴는 문재인 정부가 정식으로 임명한 주요 고위 인사 중 김기정 전 국가안보실 2차장에 이어 두번 째이며, 공직후보자까지 포함하면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전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네 번째입니다.

이 때문에 과학기술계와 정치권 안팎에서는 인사추천위원회 검증 과정에서 '조작 논문' 공저 전력 오점을 왜 걸러내지 못했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 본부장의 사퇴로 정부의 연구개발(R&D) 정책 집행 컨트롤타워인 과학기술혁신본부의 가동 시기는 한동안 늦어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금지

tag·박기영,임명,나흘만에,자진사퇴…인사,책임론도

非会員の場合は、名前/パスワードを入力してください。

書き込む
今日のアクセス
4
全体アクセス
15,973,067
チャンネル会員数
1,861

경제

リスト形式で表示 碁盤形式で表示